SM “온유 성추행? 오해·고소 취하…심려 끼쳐 죄송해” [공식입장 전문]
 
샤이니 온유(본명 이진기)가 성추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온유 사건 관련 당사의 입장을 말씀 드린다. 온유는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온유는 12일 새벽 DJ로 데뷔하는 지인을 축하하기 위해 친구들과 클럽을 방문, 술에 취한 상태에서 춤을 추다가 주변 사람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하여 오해를 받아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온유는 남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 다만, 당사는 정확한 사건의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측성 추가보도가 이어질 경우, 그간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국내외에서 활동해 온 당사자의 명예와 이미지가 크게 실추될 우려가 있어, 추측성 추가 보도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 여러분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전했다.
 
앞서 채널A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온유는 이날 오전 7시20분경 서울 강남의 한 유명 클럽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로 112에 신고돼 불구속 입건됐다.
 
피해 여성은 온유가 무대 위에 있던 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두 차례 만졌고, 동행한 남성에게 이런 사실을 알려 신고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반면 온유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온유를 비롯해 피해 여성과 목격자는 이날 오전 9시부터 5시간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조사를 진행한 후 혐의 입증을 거쳐 다음 주 검찰에 해당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SM엔터테인먼트 입니다.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온유 사건 관련 당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온유는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온유는 12일 새벽 DJ로 데뷔하는 지인을 축하하기 위해 친구들과 클럽을 방문, 술에 취한 상태에서 춤을 추다가 주변 사람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하여 오해를 받아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제출하였습니다. 
 
온유는 남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입니다. 
 
다만 당사는 정확한 사건의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측성 추가보도가 이어질 경우, 그간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국내외에서 활동해 온 당사자의 명예와 이미지가 크게 실추될 우려가 있어, 추측성 추가 보도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립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904 미국 근황 file 바보온달 2017.08.13 153 0
2903 "당신이 뭔데 명령이야" 대대장에게 욕설한 예비군 집유 file 바보온달 2017.08.13 184 0
2902 아이돌 학교 근황 file Kevin 2017.08.13 113 0
2901 음주운전으로 일가족 죽여놓고 '4년형' 무겁다며 항소 file 클라우스 2017.08.13 91 0
2900 세종대왕 동상이 왼손에 들고 있는 책은? file 클라우스 2017.08.13 83 0
2899 계획적이였던 인천여아살인사건 file 클라우스 2017.08.13 73 0
2898 30미터에 2억 VS 5미터에 4억 file 신랑과달밤 2017.08.13 305 0
2897 기초수급대상자가 된 흔한 부자 file 신랑과달밤 2017.08.13 138 0
2896 엘지가 또... file 신랑과달밤 2017.08.13 199 0
2895 전남편 익사시키고 "물놀이하다 사고났다" 거짓말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84 0
2894 휴가나온 군인이 해수욕장에서 여고생 성폭행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98 0
2893 샤이니 온유 강남클럽서 "신체 특정부위를 두 차례 만진 혐의"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67 0
2892 온유 측: "입금 완료했습니다~" id: 바다바다 2017.08.13 298 0
2891 스토킹하던 남성이 여성을 둔기로 내려쳐..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86 0
2890 오피 함부로 가면 안되는 이유..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360 1
2889 음주운전으로 가족 죽이고 형 무겁다고 항소 file id: 바다바다 2017.08.13 40 0
» SM “온유 성추행? 오해·고소 취하…심려 끼쳐 죄송해” [공식입장 전문] 반디불 2017.08.12 33 0
2887 국민은 법 앞에서 평등하다? file 신랑과달밤 2017.08.12 60 0
2886 희망대로 줄 것도 아니면서 희망연봉은 왜 쓰라고 하나요 file 클라우스 2017.08.12 52 0
2885 “사람 죽은거 알아요, 전 괜찮아요” 물놀이 안전불감증 최고조 file 클라우스 2017.08.12 72 0
2884 삼성전자 생산직 노동자의 흔한 죽음 file 클라우스 2017.08.12 74 0
2883 '비닐봉지' 쓴 60대, 대낮 도심서 '둔기'로 女 폭행 file 클라우스 2017.08.12 50 0
2882 전국 교대생 “교원 수급 중장기 계획 세워라” Kevin 2017.08.12 34 0
2881 현직 경관, 대낮 술에 취해 일반 여성 앞 음란행위 file Kevin 2017.08.12 55 0
2880 1년간 570회나 112에 허위신고한 여성 “외로웠다” file Kevin 2017.08.12 3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25 Next
/ 125